뉴질랜드 달러, 경제회복 기대감 등으로 강세

편집자 0 76 02.25 06:40
뉴질랜드 달러 환율 강세

뉴질랜드 달러가 예상보다 강한 경제 회복세를 바탕으로 외환 시장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어제 S&P는 뉴질랜드 외화 국가등급을 AA에서 AA+로 상향조절했으며 현지 통화 국가 등급도 AA+에서 AAA로 올렸다. 

S&P Global Ratings는 보고서에서 "뉴질랜드는 대부분의 다른 국가들보다 코로나 19 확산을 더 잘 억제 할 수 있었기 때문에 대부분의 선진국들보다 빠르게 회복하고있다"며 뉴질랜드 재정 전망이 상당히 안정적이라고 말했다.

S&P는 또한 뉴질랜드 재정 부채는 과거보다 훨씬 높지만, 대부분의 다른 국가 대비 낮은 수준을 강조하며 뉴질랜드의 코로나 19 관리 수준을 높게 평가했다.

S&P는 뉴질랜드 신용등급 조정이 유연한 통화정책과 재정 안정성같은 뉴질랜드의 제도적 환경이 반영된 결과라며 뉴질랜드의 2022년과 2024년 사이 실질GDP 연간 약 3.2% 상승, 1인당 실질GDP 2.2% 상승 예측했다. 

이와 관련, 어제 뉴질랜드 달러는 미화 대비 73.38c 로 외환 시장이 마감되면서 지난 34개월내 최고치에 도달했다. 

오늘 매매기준율 기준 한국 원화 - 뉴질랜드 달러 환율은 뉴질랜드 $1 당 한국 815원대를 기록했다.

, , ,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