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여행 중 자동차에서 잠자다 $200 자유캠핑 위반 티켓 받아

편집자 0 28 08.29 11:02
새벽에 자동차 안에서 잠시 눈을 붙였다 $200 벌금을 받은 한 뉴질랜드인이 화제다. 

오클랜드 직장에서 코로만델 집으로 퇴근하다 자동차 안에서 잠을 잔 한 운전자가 자유 야영(Freedom Camping) 위반으로 인해 200달러 벌금을 물게 된 사연이다. 

그는 새벽 2시에 오클랜드에서 일을 마친 뒤 와이오무 집으로 향하는 여정에서 코로만델 중에서 잠시 잠을 잔 사실은 페이스북 포스트로 확인되었다.

투루아(Turua) 근처에서 졸음이 쏟아져 비록 집까지 30분 남았지만 그는 잠시 정차하고 휴식을 취하기로 결정했다. 아침 7시에 자동차 안에서 께어난 그는 자유 야영(Freedom Camping)에 대한 벌금 200달러짜리 티켓이 자동차에 붙혀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템즈-코로만델 지방 의회의 규제 관리자 브라이언 테일러는 자유 야영법(Freedom Camping Bylaw)에 의하면 벌금이 $200로 설정되어 있다. 자유 캠핑 규정 담당관은 티켓 발급에 재량권을 갖고 있으며, 증거를 바탕으로 적절성 판단 요청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운전자 피로가 때때로 야간 야영을 하는 이유로 사용되기 때문에 우리가 신중히 고려해야 할 사항이지만 우리는 운전자 피로에 대한 NZTA의 조언 그대로 운전 계획을 세우고 야간이 아닌 낮 시간대에 운전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여행자들이 매트리스, 침낭 또는 기타 캠핑 장비를 가지고 자동차 안에서 수면을 취하며 야영을 한 명백한 증거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시적인 운전자 피로를 주장한다는 것입니다."라고 반박하면서  모든 여행자들은 법규 위반 처분에 대해 항소할 권리는 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여행 중 자연 속에서 자유롭게 캠핑.야영할 수 있는 Freedom camping이 열풍인 가운데 각 지역별 자유야영에 대한 규정 숙지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