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트코, 뉴질랜드에 첫 매장 연다

편집자 0 116 06.17 08:41

코스트코, 뉴질랜드에 첫 매장 연다.


월마트의 뒤를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소매점인 코스트코 홀세일 코퍼레이션 (Costco Wholesale Corporation)은 오클랜드 북서부 지역에 첫 번째 뉴질랜드 매장을 오픈하겠다고 발표했다.


코스트코는 미국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회원 전용 대량 할인 판매업체다.

거대한 테디 베어에서 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을 다른 경쟁자보다 25 ~ 30 % 저렴하게 파는 것으로 유명하다. 


뉴질랜드 소매 부동산 그룹 본부장인 Campbell Barbour는 Costco Wholesale Australia 대표인 Patrick Noone, Phil Goff 오클랜드 시장 및 Waitakere 의원 Linda Cooper와 함께 아래와 같이 발표했다.

"글로벌 대량 할인 소매 업체인 코스트코사는 뉴질랜드에 곧 매장을 열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뉴질랜드 소매 부동산 그룹과 협력하여 오클랜드 북서부 웨스트 게이트 (Westgate)에 부지를 확보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 부동산 개발 프로젝트로 약 14,000 평방 미터의 매장을 갖게 될 것이고

이것은 대략 럭비장 두 곳을 합친 규모가 된다고 발표했다.


“웨스트 게이트 코스트코는 약 14,000 평방 미터로 800 개가 넘는 주차공간을 제공하며

약 9천만 달러의 비용이 투입된다.


오클랜드 북서부 지역 사회에 약 350 개에 달하는 풀타임 일자리를 새로 창출할 것입니다 "라고 밝혔다.

풀 포맷 서비스를 통해 코스트코는 식료품, 전자제품, 가정용품, 주유소, 타이어 센터, 푸드 코트, 검안 및 보청기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코스트코는 이미 필요한 규제 승인 과정을 시작했으며, 이 과정이 마무리되면 바로 건설 작업을 시작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전했다. 


호주의 코스트코 대표인 Patrick Noone는 회사의 지속적인 글로벌 확장을 강화하여 회사의 또 하나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코스트코는 호주 소비자를 위한 완전히 새로운 쇼핑 방법을 제시했습니다. 호주에는 코스트코와 같은 곳은 없었습니다.  최고 품질의 제품을 최상의 가격으로 제공함으로써 우리는 빠르고 확실하게 시장에서 자리를 다질 수 있었죠 "라고 말했다.


"우리는 시장에 경쟁을 통하여 소비자의 선택을 확장합니다." 그는 구매자가 구매하는 멤버십 모델의 가치를 언급하고 호주 시드니 코스트코는 연간 회원 1 인당 멤버쉽이 $ 60 호주 달러라고 전했다.


오클랜드 Goff 시장은 코스트코의 뉴질랜드 착륙은 세계적인 소매 업체를 불러 모으고 오클랜드를성장하는

국제 도시로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클랜드 의회는 Westgate를 주요 대도시 지역으로 지정하고 개발에 크게 투자했습니다."라고 Goff는 말했다.'


#뉴질랜드경제 #코스트코 #뉴질랜드유학원 #타우랑가타임스 #뉴질랜드 

, ,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