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랜드 신규 지역 확진자 감소, 락다운 효과 나타나

편집자 0 98 09.29 06:58

오늘 28일 화요일에는 새로운 지역 확진자 8명 추가되었고, 모두 오클랜드 지역에서 발생했다. 

어제 신규 지역 확진자는 12명이었다. 

지난 14일간 총 7건은 가족전염이 아니기 때문에 보건부에서 감염 경로 추적 중이다. 


9월 23일 타우랑가 하수 샘플에서 코비드 바이러스가 검출돼 추가 조사 중이며 결과는 목요일에 발표된다.

이에 따라 타우랑가에 코로나 검사 센터의 오픈 시간 연장 및 임시 검사소도 설치,운영된다.


타우랑가 하수 샘플 관련, 불룸필드 보건 국장은 "오클랜드에서 온 트럭기사와 연관성은 미미하고, 이미 완치된 사람에게서 나온 바이러스 파편일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하면서 타우랑가와 마운트 망가누이, 인근 지역에서 채취된 2차 샘플 검사 결과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BOP 지역 보건당국은 하수 샘플 내 바이러스에 관한 자세한 정보가 나온 상태는 아니기 때문에 시민들에게 불안해하지 않아도 된다고 당부했고 평소처럼 거리두기, 마스크 쓰기, 동선 기록앱 사용 및 감기 증상이 있을 경우 코비드 검사를 받도록 권장하고 있다.  


이외에 오클랜드에서 타우랑가에 오는 필수 직종 근로자들도 코비드 검사를 최신으로 업데이트 촉구했다.


뉴질랜드 정부는 선별적 비니지스 출장자 150명(백신접종 완료자)에게 귀국시 시설격리 아닌 자가격리(Self-isolation) 시범제를 10월-12월8일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국경 재개방은 이후 내년초부터 상대 국가별 위험도에 따라 비격리,자가 격리 또는 시설 격리 등 다양한 입국 검역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다. 


남태평양에서 오는 계절성 단기 노동자들(백신 1회 이상 접종자)는 시설 격리 없이 자가격리하면서 농장과 목장 등에서 일할 수 있게 된다. 


뉴질랜드도 11월부터는 디지털 백신여권 시행을 준비하고 있다. 레벨1 단계의 연말연시 대형 공연/행사 등에 참가하기 위해서는 백신 여권(접종증명서)가 필요할 것이라고 정부는 설명했고 이후 해외 여행 및 귀국 시에도 '백신여권'은 국제적으로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 


, ,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20 뉴질랜드12월2일 자정부터 새 신호등 방역체계 시행 (11월22일 발표) 편집자 11.22 25
1319 타우랑가 순회 영사 업무 - 12월18일 토요일 편집자 11.19 28
1318 타우랑가에서 첫 코로나 확진자 발생 등 11월19일 업데이트 편집자 11.19 38
1317 뉴질랜드 '디지털 백신 패스' 오늘부터 발급 시작 편집자 11.17 36
1316 해밀턴 등 와이카토 일부 지역, 16일 자정부터 레벨2로 완화 편집자 11.16 22
1315 오클랜드는 9일 자정부터 레벨3-2차 완화 단계로 이동 편집자 11.08 26
1314 뉴질랜드, 11월1일 신규 확진 162건으로 일일 최고 편집자 11.01 36
1313 뉴질랜드 정부 격리시설(MIQ) 운영 개혁 발표 편집자 10.28 52
1312 [제20대 대통령 재외선거 국외부재자 신고 및 재외선거인 신청 안내] 편집자 10.27 43
1311 뉴질랜드, 백신 접종률 90%부터 새 코비드 방역체계 시행 편집자 10.22 80
1310 뉴질랜드, 의료와 교육 분야 종사자에게 백신 접종 의무화 편집자 10.12 100
1309 오클랜드 레벨3 연장, 다른 지역의 레벨2 경보도 연장 편집자 10.05 99
열람중 오클랜드 신규 지역 확진자 감소, 락다운 효과 나타나 편집자 09.29 99
1307 오클랜드 21일 자정부터 레벨3로 완화, 다른 지역은 레벨2 유지 편집자 09.20 97
1306 오클랜드 트럭기사 타우랑가 방문 뒤 관심장소 2곳 처음 나와 편집자 09.17 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