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전국민 백신 접종 완료 전에 국경 개방

편집자 0 138 05.11 11:54

뉴질랜드 국경 개방 관련, 그랜트 로버트슨 부총리는 5월9일 뉴질랜드 예산 책정을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뉴질랜드는 전 국민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치기 이전에 국경을 개방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버트슨 부총리는 "사람들의 이동이 안전하다고 판단되는 국가에는 국경을 개방할 것이며, 특히 코로나19 환자가 많지 않은 남태평양 국가에 대한 국경 개방을 계속해서 모색할 것이다. 대신 뉴질랜드가 이들 나라에 코로나19 환자를 퍼뜨리지 않도록 신중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한 순간에 국경이 개방되는 것이 아니라 시간이 걸릴 것이며, 2022년초에 국경 개방을 시작하기 위해서는 백신 여권이 매우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뉴질랜드, 계절성 필수 이민 노동자 2400명 입국 허용

일손 부족이 심각한 과수산업을 돕기 위해 2400명의 계절성 이민 근로자에게 입국이 허용된다고 자신다 아던 총리가 발표했다.


호주와 트래블 버블 (무검역, 격리 없는 자유 여행)시행 이후 정부 관리 검역 격리 시설에 수천개의 빈 자리가 생기기 때문에 앞으로 10개월간 새로 입국하는 숙련 필수직 이민 노동자들이 이 시설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300명의 필수 숙련 이민자들이 6월부터 매달 입국허용되며, 2022년 3월까지 총 2400명이 입국 허용된다.

◆240명의 건축 전문가들이 6월-10월 사이에 입국 허용된다

◆400명의 대학교 재학 유학생들이 6월 이후 입국한다. 이는 올해 1000명의 유학생 입국 허용 뒤에 두번째 그룹에 속한다.

◆7월부터 매 6주 단위로 100명의 인도주의적 피난민(refugee)이 입국 허용된다.

 

<타우랑가 타임스>


, , , , ,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07 오클랜드 21일 자정부터 레벨3로 완화, 다른 지역은 레벨2 유지 편집자 09.20 11
1306 오클랜드 트럭기사 타우랑가 방문 뒤 관심장소 2곳 처음 나와 편집자 09.17 40
1305 락다운으로 WOF,운전면허증,Rego 등 11월말까지 만기 연장 편집자 09.13 14
1304 타우랑가 시청, 재활용 쓰레기통 무작위 검사 다니며 계도 편집자 09.10 26
1303 타우랑가 크로싱 백신센터- 온라인 예약 & Walk-In 모두 가능 편집자 09.10 18
1302 타우랑가 레벨2- 공원, 도서관, 미술관, 수영장 등 다시 오픈 편집자 09.08 26
1301 뉴질랜드 레벨2 단계에서 생활 수칙 편집자 09.07 35
1300 타우랑가에 예약 필요 없는 Walk-in 백신 접종센터 오픈 편집자 09.06 33
1299 뉴질랜드에 백신 수요 급증, 화이자 공급량 늘리기 위한 대책 필요 편집자 09.01 35
1298 타우랑가 등은 다음주 수요일부터 레벨3로 코로나 경보 완화 예고 편집자 08.27 53
1297 타우랑가 지역내 일반 가정의(GP), 약국에서도 백신 접종 시작 편집자 08.25 44
1296 뉴질랜드 락다운 중 자동차 타고 다른 곳으로 이동해 운동 가능 편집자 08.23 44
1295 뉴질랜드. 백신 접종률 높인 뒤 단계적 국경 개방 전략으로 편집자 08.23 34
1294 뉴질랜드 락다운 중 마스크 착용 의무 강화 편집자 08.20 39
1293 오클랜드에서 첫 델타 확진자 발생, 타우랑가도 3일간 락다운 발령 편집자 08.20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