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위 농가, 코비드19 지속으로 일손 부족 심각

편집자 0 61 2020.11.25 11:51


타우랑가의 키위프루츠 업계는 국경 폐쇄가 지속됨에 따라 일손을 구하지 못해 큰 곤란을 겪고 있다. 


현재 약 14,500명의 사람들이 베이 오브 플렌티 지역의 키위 농장에서 일하고 있으며, 내년 본격적으로 수확철에 접어들면 대략 20,000명은 필요하다고 업계는 입을 모은다.  

New Zealand Kiwifruit Growers Inc의 최고경영자 Nikki Johnson은 키위 노동자들이 현재 새싹을 깎고, 덩굴을 자르는 등 키위 재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능한 많은 뉴질랜드인이 키위 농장에서 근무하기를 희망합니다. RSE(계절근로자, Recognised Seasonal Employer) 근로자 숫자가 늘어날 수 없는 분위기니까요."


"업계는 장기적으로 역할을 담당해 줄 수 있는 근로자를 적극적으로 찾고 있습니다. 역량을 발휘하는 직원은 빠르게 관리직으로 승급할 수 있습니다. 키위 산업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으므로 커리어 관리에도 도움이 될 것입니다."

로토루아 상공회의소의 브라이스 허드 CEO는 베이오브플렌티에 많은 키위 농장 일자리가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키위 과일 산업은 BOP경제에 중요한 기여를 하고 있으며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 큰 회복탄력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BOP 전역에 거의 5%, 로토루아에 6.4%가 실업자이지만 현지 근로자를 찾는 데 어려움이 있다는 것은 역설적으로 보입니다."

뉴질랜드 이민성 대변인은 현재 해외에 있는 RSE 노동자들은 국경 제한이 해제 될 때까지 뉴질랜드로 입국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성은 지난 9월 뉴질랜드에 거주 중인 RSE비자를 일괄 6개월 자동 연장한 바 있다.


2021년 키위 과일 작업 내용 


1) 과수원 내 키위 수확 
* 2020년 초 수확 작업의 경우 평균 페이는 시간당 23 달러 이상.

2)Packhouses 업무
* 과일 분류 및 등급
* 포장
* 지게차 작업
* 기계 조작
* Packhouse 8-12 시간 교대근무.

,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