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 뉴질랜드, 최대폭의 국내항공권 가격 인하

편집자 0 49 03.04 10:10
 

에어 뉴질랜드는 국내 항공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한 전략의 일환으로 국내 항공료를 최고 50%까지 인하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에어 뉴질랜드의 지역간 국내 항공료 인하로 연간 75석 이상이  50달러 미만으로 이용 가능할 예정이다.


국영 항공사인 에어 뉴질랜드는 지난 10  만에 가장  폭의 가격 할인을 발표하면서 41 국내 노선의 저렴한 가격표를 공개했다.


편도 기준 타우랑가와 오클랜드의 항공료는 편도 39달러부터 시작된다.  


타우랑가에서 웰링턴으로 가는 항공료는 편도 49달러부터 시작한다.


 요금은 오늘부터 구입할  있으며 3 25일자 티켓부터 해당 가격으로 구매 가능하다.


편도 기준 오클랜드-크라이스트처치 노선과 오클랜드-웰링턴 노선은 현재 49달러부터 있으며

크라이스트처치-웰링턴은 39달러부터 시작한다.

 

이를 통해 일부 구간에서 제트스타(Jetstar)항공사 대비 가격 경쟁력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에어뉴질랜드가 수익 하락을 발표한 이후 국내 시장특히 지역 노선을 활성화하기 위한 전략을 구상하고 있다고 보도한  있다.

뉴질랜드 제일당 셰인 존스 의원은  소식을 환영했지만 전략이  차이를 가져오지 않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
오전 11 30분이나 오후 13 30분에 아주  요금을 내는 것은 의미가 없으며 대부분의 기업과 사람들이 여행을 해야  여전히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존스 의원은 말했다.

지난달 에어뉴질랜드는 연간 수익 전망치를 대폭 하향 조정했다

회사 주가는 이후 폭락했고 현재 주가는 2달러 65센트에거래되고 있다. 




 

, , ,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