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휘발유 가격 하락

편집자 0 77 2018.12.14 08:46

뉴질랜드 국민들이 올해 11월 연료 비용을 많이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Stats NZ에 따르면 1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월간 연료 소비가 감소했고,  이는 기타 쇼핑이나, 식당에서 사람들이 비용을 더 쓴 것으로 집계됐다.


연료비 관련 카드 지출은 2018년 10월에 비해 7.2% 감소했다.
수 채프먼 소매업 부문 통계 담당자는 "주유비용은 6억2천500만 달러로 2017년 10월 이후 월간 기준으로 가장 낮았다"고 말했다.


올해 원유 가격 급등으로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3달러까지 치솟을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었다. 그 후 급격한 하락세를 보이며 크리스마스까지 리터당 2달러 미만으로 갈 가능성이 커졌다.

10월 초에 유가가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극적인 시장 변화에 유가는 지난 두 달 동안 폭락했다.

10월 3일 최고치를 찍은 후 3분의 1 가격으로 떨어졌다.
키위 달러도 10월 초 이후 약 7% 상승했다.
 

,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