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파크 초등학교 학생들의 팝업 레스토랑 인기

편집자 0 45 11.02 06:09

사진) Year 5 9세의 타일라 홀튼과 10세의 잭 크로지어는 그린파크 초등학교의 팝업 레스토랑 Ngaru를 만들어 운영 하고 있다.

그린파크 초등학교에서 학생들 주도로 운영되는 팝 업 레스토랑이 그 맛과 서비스로 손님들에게 극찬을 받고 있다.

이번 주에는  150명의 9–10세 학생들이 5명의 선생님과 함께 교내 테크놀로지 수업의 일환으로 팝업 레스토랑 Ngaru를 차리고 손님들을 받고 있다.
 기획 및 모든 과정은 학생들이 준비했으며, 음식 준비에서부터 요리, 서빙도 직접 하고 있다. 
 주방에서 위생상 필요한 머리띠에도 직접 프린트, 바느질로 문구를 세겨 넣었고, 식탁보 및 냅킨 인쇄 작업도 직접 했다. 
이밖에도 식당 운영에 필요한 모든 작업에 함께 참여하고 있다.


5개의 교실에서 30명의 학생들로 구성된 팀이 나뉘어 각자 식당 운영을 맡고 선생님은 주방장을 맡고 있다.

초대된 손님들이 세 코스짜리 식사에 대해 자신들이 적당하다고 생각하는 대가를 지불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다음 날은 다른 팀이 식당 운영을 인계받으면서 메뉴는 매일 바뀐다.


월요일부터 문을 열고 11 2일까지 운영되는 이 식당은 다음 학기에 진행될 서핑 레슨을 위해 모금되며, 
이미 식당 운영 첫 날에 725달러를 벌었다.


학교측은 올해로 학교가 아이들의 학습과 삶의 기술을 확장하기 위한 팝업 레스토랑을 시작한 두 번째 해.”라고 밝혔다.

손님으로 온 카윈 맥켄지는"정말 놀라워요. 오랫동안 이런 서비스를 받지 못했어요. 아이들은 매우 조직적이고 음식도 훌륭했다.
, “아이들이 실질적인 삶의 기술을 배울 수 있도록 이처럼 창의적인 교육을 하는 것은 정말 멋진 일이라고 생각한다.” 고 덧붙였다.

 

, , ,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