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클랜드공항, 항공사 부과 요금 낮춰

편집자 0 134 02.23 03:36

오클랜드 공항은 향후 5년 동안 항공사에 부과하는 요금을 3 3백만 달러 인하할 것이며이 혜택은 결국 승객들에게 돌아 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항은 항공사의 압력과 항공료에 대한 정치적 압박을 느끼고 있었다
.


오클랜드 공항은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반영 요금을 인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
항공사들은 승객들의 승리라며 공항의 결정을 반겼다
.


뉴질랜드의 항공사 대표 이사회(
The Board of Airline Representatives in New Zealand: Barnz) 3 3백만 달러가 다시 항공사 고객들에게 돌아갈 것 이라고 말했다.


저스틴 티게-옴버스 전무는 "공항이 고객들과 크리스 파라포이 상무부 장관의 말을 경청하고 선의의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


티게-옴버스 전무는 공정한 가격 정책에 대한 협의는 2016년부터 시작되어 긴 여정 끝에 내려진 결론이다고 밝혔다.


이 같은 변경은 올해 7 1일부터 착륙 및 탑승료 할인 방식으로 시행되며 2022 6월까지 순차적으로 시행된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