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하락으로 휘발유 가격도 내릴 듯

편집자 0 49 11.01 06:46

뉴질랜드 휘발유 가격이 곧 하락하기 시작할 것이라는 반가운 소식이다.

Westpac 은행 수석 경제학자 도미닉 스티븐스는 다가오는 해에 국제유가가 하락할 것이고,  세계 경제의 둔화에 의해 주도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국제 유가는 10월 초에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이미 10% 이상 떨어졌다. 
이는 며칠내에 뉴질랜드 국내 유류 소매가에 반영될 것으로 기대된다.


10월3일 브렌트 원유는 배럴당 86.29달러로 정점에 달했고, 지난 31일  $75.95 12% 가까이 하락했다.


스티븐슨은 휘발유 가격이 여러 요인의 조합으로 인해 올해도 유가가 급상승했다고 말했다.
강력한 세계 경제에 의해 주도된 수요는 원유 가격을 상승시켰고, 뉴질랜드 달러는 하락했으며, 이란, 베네수엘라, 앙골라에서 원유 공급 문제도 발행했었다.


게다가 새로 도입된 오클랜드 지역 유류세 인상 등 전국적인 세금인상과 맞물리면서 휘발유 가격은  큰 부담이 된 상태다.


스티븐스는 "현재 주유소에서 제공되는 휘발유 가격의 약 45%가 세금이지만 세금 인상 폭은 가격 상승의 비교적 작은 부분이었다"고 말했다.


"휘발유 소매가에 대한 우려도 전혀 근거가 없는 것은 아니다"면서  가솔린 회사의 수익이 분명히 증가했다고 밝혔다.


"수입자들의 마진, 즉 소매상들의 마진폭은 5년 전보다 훨씬 더 커졌다."라고 그는 말했다. "또한 여러 지역을 돌아보면 경쟁자들이 더 낮은 가격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따라서 시장에서 경쟁력의 결여라는 요소가 분명히 존재한다.


2019년 11월 1일 현재 뉴질랜드 주유소의 91옥탄가 보통 휘발유는 리터당 NZ$2.28 ~ $2.40에 팔리고 있지만 
장기적으로 내년 휘발유 가격은 하락할 것이라고 그는 예상하고 있다.

"이는 세계 경제가 지금 절정에 달하고 있고, 중국이 경제와 유럽 또한 경제가 둔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또한, “미국 경제가 지속적으로 성장하기는 어렵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라고 말한다.


키위 달러는 올해 미국 달러 대비 약 10% 하락하면서 더 안정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 , ,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