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의 치솟는 휘발유 가격에 유류세 완화 촉구

편집자 0 145 10.12 07:52

뉴질랜드 달러가 33개월 최저치를 기록함에 따라 정부에 유류세 인하를 촉구하는 여론이 높다.


미국 달러 대비 환율은 2016 1 이후 최저치인 64센트를 기록하고 있으며, 일부 전문 기관의 예상에 따르면 연말까지 2센트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외환 전문가 데릭 랭킨은 크리스마스 이후까지 뉴질랜드 달러 가치가 계속 하락하여 유가가 더욱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의 절반이 세금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정부가 나선다면 운전자들에 대한 가격 상승 압력을 완화할  있을 이라고 그는 말했다.


"유가 상승과 통화 가치 하락으로 인해 유가가 올랐다고 주장할  있지만,  세금 부과는 정부가 통제가 가능한 부분이다.”라고 그는 말한다.


데릭은 휘발유 가격이 계속 오르면 뉴질랜드 경제가 둔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뉴질랜드 경제가 가속화되기를 바란다면휘발유 가격을 낮춰야 한다,"라고 그는 말한다.


지난  91옥탄 연료 평균가격은 리터당 2.41달러를 기록  이후 계속 오르고 있다.
데릭은 뉴질랜드 달러화의 하락의  원인은 미국 경제의 강세와 미국 달러의 강세에 기인했다고 말한다.
"현재 많은 국가의 통화가 미국 달러 대비 하락 추세다미국 금리 인상과 법인세 인하 또한 이를 뒷받침하는 요인이다."


그는 뉴질랜드 달러가 62센트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 ,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