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소비자 물가 0.8% 올라, 휘발유 값, 교통비, 임대료 등 인상

편집자 0 101 04.29 08:49

뉴질랜드 통계청의 최근 발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4분기 소비자 물가가 0.8%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휘발유, 교통비와 임대료 등의 상승으로 소비자 물가지수가 상승했다고 밝혔다.  


통계청은 1/4분기 동안 휘발유 가격은 7.2 % 상승해 2015 년 6 월 이후 가장 큰 분기별 상승 폭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통계청의 아론 벡 가격 담당자는 옥탄가 91 휘발유 1리터의 평균 가격이 2021년 1/4분기에 2달러로 전 분기의 1.87 달러에서 상승했다고 말했다.   


교통비가 3.9 %가 올라 10년 만에 분기별 가장 큰 상승 폭을 기록했다. 

임대료도 전 분기보다 1% 상승했는데 이는 1년 만에 가장 큰 분기 별 상승이다.  


연간 기준(2020년 1/4 월 분기 대비 2021 년 1/4 분기) 인플레이션율은 1.5%이다.  


전 분기와 비교해 휘발유 가격은 캔터베리에서 7.9 %가 올랐고 오클랜드 6.5 %, 웰링턴 5.3 %가 올랐다.  


중고차 가격은 수입 지연으로 4.4 % 올랐으며 집을 짓는 데 드는 비용은 자재 부족과 인건비 상승으로 인해 1.2 % 증가했다. 


가구는 평균적으로 수입의 10.26 %를 임대료로 지출했으며 약 19 %를 식비로 지출했다. 


<뉴질랜드 타임즈> 


,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