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불구 연일 폭등하는 뉴질랜드 부동산 가격

편집자 0 69 01.21 06:36

뉴질랜드 부동산 시장은 코로나19 위기에도 불구하고 역대 가장 '뜨거운' 12월을 보냈다. 


전국 모든 지역의 주택 및 부동산 가격은 낮은 이자율, 귀국자 증가 등으로 인해 최고치를 찍으며 폭등세가 지속되고 있다.  


최신 Trade Me Property Price Index에 따르면 베이 오브 플렌티 지역 부동산 가격은 2019년 12월 대비 평균 12%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Trade Me Property 대변인 Logan Mudge는 부동산 시장이 전 세계적으로 기록적인 오름세를 보이면서 작년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모든 지역의 평균 호가가 가격 고점에 도달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뉴질랜드 부동산 시장이 그 어느 때보 다 뜨거워졌다고 보입니다." 


전국 부동산 평균 호가도 크게 올라 $767,050을 기록했다. 이는 19년 같은 기간대비 13% 상승한 가격이다. 


"2020년 내내 부동산이 강세였는데 12월에도 그 열기가 꺾이지 않았어요. 락다운과 코로나로 큰 위기를 겪을 것이라는 일부의 예측은 크게 엇나갔지요." 


Logan은 전국적으로 부동산 수요는 2019년 12월에 15 % 증가했고 공급은 9% 감소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12개월 동안 우리가 본 것과 같은 이야기입니다. 수요는 증가하고 공급은 감소하는 이 그래프가 유지되는 한 가격은 계속 오를 것입니다." 


가장 큰 가격 상승은 Gisborne (32 % 상승), Manawatu / Whanganui (22 % 상승), Southland (15 % 상승), Otago (13 % 상승)에서 나타났다. 


베이 오브 플렌티, 웨스트 코스트, 타라나키, 웰링턴 모두 2019년 12월에 비해 평균 호가가 12 % 상승했다. 


반면, Marlborough와 Nelson / Tasman은 2019년 같은 달에 비해 공급과 수요가 크게 감소한 유일한 지역이었다. 



, , ,

Comments